교육자료실

‘왕의시(御製詩)’ 가이드북-Guidebook for the Kings’ Poetry-12

Imperialhouse 0 77

 

 

 

 

否德承丕基(부덕승비기)

 

于今卄九稔(우금입구임)

 

歲連痒稼穡(세련양가색)

 

民屢奪餬飪(민루탈호임)

 

國事維其棘(국사유기극)

 

天災日又甚(천재일우심)

 

休提稱慶說(휴제칭경설)

 

但自夙宵懍(단자숙소름)

 

 

 

덕이 적은 몸이 나라를 물려받아 이제 스물아홉 해나 되었는데,

 

해마다 흉년이 들어 백성들은 죽도 먹지 못하는구나.

 

나랏일은 위태롭고 재해는 날로 심해지니,

 

칭송도 하지 말고 잔치도 하지 말라.

 

밤낮으로 내 몸가짐을 삼갈 때이다.

 

 

 

A virtueless man takes over the country Now it's twenty-nine years,

 

Every year there is a famine and my people cannot even eat their own soup.

 

Politic is hazardous and natural disaster grows day by day,

 

Do not praise me, nor do not have a feast for me.

 

It is a time for me to humble myself day and night.

 

 

 

 

 

제목 : 無題(무제 : 제목 없음)

 

작자 : 숙종

 

해설 : 즉위 30년에 즈음하여 왕의 존호(尊號)를 올리고 축하연을 베풀려 하자 이를 만류하면서 쓴 시이다. 존호는 임금이 살아있는 동안에 부르는 칭호이다. 이 시는 제목 없이 쓴 시로 보이는데, 이런 일은 드물지 않았다. 시작(詩作)이 일상 생활의 일부였던 옛 관습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숙종은 문예 진흥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고, 스스로도 800여 수의 많은 시를 남겼다.

 

 

 

Title : Untitled

 

Author: The King Sukjong, the 19th King of Joseon Kingdom (1647~1720)

 

 

 

Commentary: This poetry was written at the thirty years after His throne, when His servants tried to raise the honor of the King and to give a congratulatory message.

 

This poetry appears to have been written without a title, and this was not uncommon. This was because writing poetry was the old custom as well as a part of everyday life for kings in Joseon Kingdom. The King Sukjong made great efforts to promote literary arts, and left more than 800 poems on his own.

 

Comments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